●노트5. 옷 갈아입기-제로스킨 ‘오래된 갤럭시’

 http:/zeroskin products 2113341989 제로 스킨 갤럭시 노트5용 스키니 매트 케이스 storefarm.naver.com 내 남편은 정말 가전제품에 대한 욕심이 없는 사람이라… 몇년전에 사준 갤럭시 노트5를 아직도 잘 쓰고 있다. 게다가 엄청 오래 쓰는거야;;;(나는 1년전에 핸드폰이 늦어져서 그런지 몰라도 엄청 오래 쓰는건 아닌지 몰라 일간은 사용자이다)

그러다가 저번에 노트5를 구입할 때 서비스로 받은 젤리케이스가 깨져버렸다고 남편이 나에게 보여준 케이스 상태는 음… 날 죽여달라고;; 아우성치는 느낌이었다.

(거의 노인학대 수준 아닌가?) 젤리 케이스 자체도 너무 얌전하게 써서 그런지 그렇게 단자 끝이 살짝 벗겨져 있고, 때가 끼었다는 것 말고는 문제가 없었는데 남편이 뭐 사달라거나 그런 얘기는 별로 안 하는 사람인데 케이스 얘기를 하길래 내가 바꿔줬다.

노트5케이스는 왠지 오프라인에는 더 이상 없을것 같아서;;인터넷으로 찾아봤다. 거의 이틀 만에 도착한 제로 스킨 매트 케이스

상자가 아니라 봉지로 되어 있지만 봉지가 지나치게 클 정도로 잘 포장되어 있었다. 감성적인 엽서도 같이 이런 게 요즘 유행인가?흐흐흐

그리고 뽁뽁이를 풀어주면 제품 포장이 나타난다. 핸드폰 케이스 같은 경우는… 특히 이런 소프트 케이스는 뽁뽁이까지는 필요 없을 것 같은데 (깨지거나 찢어지거나 하는 위험은 거의 없다고 생각해) 뭐… 사람마다 다르니까. 필요가 없는 옵션이 있으면 거기에 선택하고 싶기는 했다. 나름대로 휴대폰 케이스 판매업자인데 CS센터도 있어서 꽤 큰 회사인가 싶었어.

그리고 제품의 포장을 열면 스티로폼으로 케이스가 벗겨지지 않도록 하고 있으며 비닐 포장도 한번 더 되어 있다. 일부러 이렇게까지?했지만 제로 스킨 스키니 매트 케이스가 너무 얇으니 이런 조치가 필요하겠구나 했다. 기존에 있던 것에 비하면 정말 얇았어.

무광재질이라 그런지 블루블~ 다른 색상이라면 남편 핸드폰 고유색인 골드가 깨질뻔했는데 일부러 화이트로 골랐어ㅋㅋ

구멍도 뚫려 있었고 볼륨 버튼과 전원 버튼도 비어 있었다.

지금까지 사용하던 젤리케이스와 비교해서 두께도 다르지만, 만드는 방법에 대한 정밀도?도 약간 차이가 나는 듯했다. 공이 왼쪽 제로스킨 스키니 맷 케이스가 더 정교해진 것 같다.(마이크 공을 보고 알았다)

기존의 젤리 케이스는 안녕, 새롭게 받은 제로 스킨 스키니 매트 화이트로 교환했다. 기존 젤리케이스를 끼는 동안 핸드폰을 제대로 닦지 않고 또 제가 침이 묻어서 뒷면을 닦고..(농담) 어떻게 보면 지루한 디자인이지만(젤리케이스가 다 그럴지도) 새로 케이스를 갈면 핸드폰이 더 빨리 돌아가는 것 같고 새것 같고 딱 그렇다. 케이스를 바꾸면 다시 앞 필름이 낡아보이는 건 기분 탓이겠죠?;

전원부와 볼륨부의 버튼이 모두 구멍이 뚫려 있어 버튼과 케이스 사이에 거의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누르는 데 문제는 없었다. 오히려 그 부분이 안 막혀서 더 잘가닥거리는 버튼의 타격감이 더 잘 느껴졌다는 소문ww

남편, 내가 또 새 핸드폰케이스를 줬으니까 언제까지나 사용해야돼 ♡(사악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