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부엔 카미노(Buen Camino) 스페인 배낭여행, 오늘도

 

스페인 배낭여행 오늘도 그리운 부엔카미노

글·사진 기린아

어떻게 여행 가방 없이 배낭을 메고 한 달 넘게 여행할 생각을 했는지 지금은 상상도 할 수 없으니 그때의 내가 대단하다.

짐의 무게가 욕심의 무게라고 하지만 나는 점점 욕심만 늘어나는 것 같다.

어제 아침 7도 오늘 아침 10도6월이면 프리스를 버릴 줄 알았는데 오히려 더 껴입었다.이렇게 진짜 순례의 길을 걸을 때까지 버릴 수 없었어.

심지어 어제는 플리스를 한 번도 벗지 않고 걸었다.

오늘도 아스토르가 와서 벗었다.푹 자고 일어나 아침 식사도 하고-특히 바게트+필라델피아 치즈의 조합에 푹 빠졌다.

질리기는 커녕 계속 찾는 빵: )

달팽이 안녕? – 오늘은 걷는 길이 지루했는데 깨끗한 하늘과 달팽이 덕분에 힘차게 걸었다.

지나는 길에 달팽이 하나 지나칠 수 없으니 걷는 게 더 오래 걸릴 수밖에 없는 모양이다.가다가 예쁜 마을에 소품가게와 동물들이 있으면 멈춰서 잠시 멈춰 서곤 했다.

하늘이 예뻐서 자꾸 돌아보고 괜히 사방을 두리번거리게 되고

달팽이들이 하나 둘 모여 있을 때는 귀여웠는데 또 다닥다닥 붙어 있으면 징그러웠다.

Hospital de Orbigo. 순례자의 책에서 본 ‘명예의 통행로’라는 다리가 있는 마을이다.

마을 초입에 있던 카페의 커피맛도 좋아 스탬프도 찍을 수 있었다.정원까지 아름다워 마음에 쏙 든 곳 🙂 정원에 앉아있던 카미노 패밀리.

아침을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카페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우리 그리고 빵은 꼭 주문하곤 했어.:)

원택보리의 뒷모습

Hospital de Orbigo. ‘돈수엘로 데 키뇨네스’ 순례의 여정 p222.

순례길의 모든 기사 중 가장 용맹한 기사로 인정받게 됐지만 여자와 잘 지냈는지는 결말이 나지 않는다.
책을 읽고 나서 궁금했던 다리였지만 확실히 눈에 띄게 깨끗한 곳이었다.하루쯤 머물고 싶었던 동네였다고 할까.

지금까지 머물고 싶었던 알베르게가 몇 개 있는데, 첫 번째는 상트안톤! 재미있는 장난감을 얻은 알베르게.

두 번째 비야르멘테로! 슈퍼도 없고, 와이파이도 없지만, 풍경도 예쁘고, 텐트도 있고, 하루 묵었지만, 더 머물고 싶었던 파라다이스 같았던 곳:)
세 번째 칼리온! 수녀들이 모든 알베르게를 운영한다는 곳.마지막으로 네번째가 오늘 들른 동네였다.

이렇게 예쁜 간판들도 있고 날씨가 좋아서 그랬는지 몰라도 그냥 지나칠 수는 없었다.다음 여행때 잊지말고 오래 머물러야겠다

요즘은 정말 그리울 틈도 없이 함께 하는 루이지네 가족들 🙂 순례길 위에서 진짜 가족이 생긴 것 같아.

어머니와 함께 이 길을 걸으면 그분들의 모습이 우리 어머니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했다.엄마에게도 이 예쁜 풍경을 보여주고 싶지만 제일 걱정되는 것은 엄마의 체력보다 화장실이 문제다.

아스토르가 가기 전에는 12km를 한 번에 가야 해서 카페에 한 번 더 들렀다.

Buen Camino, 부엔 카미노! 좋은 여행 되세요.정겨운 한글이 눈에 띄었다.

내가 정말 좋아하는 사진. 사진 한 장으로 미소를 짓다니, 난 추억이 많고 행복한 사람이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멈출 수 밖에 없었다.날씨가 좋지 않거나 힘들 때는 가방 안에서 카메라를 꺼내지 않는 날도 있었지만 이날은 카메라를 놓지 못했다.그래서 평소보다 사진이 정말 많아

여기 나랑 보리랑 순례길도 같이 할 수 있고 순례길 덕분에 프랑스 파리, 스페인 여행도 같이 할 수 있고

그 후 발리, 이탈리아 여행도 함께한 나의 소중한 여행 메이트.
우리 스페인도 또 가야하고, 이탈리아 시칠리아 여행도 같이하고, 베트남 사파도 꼭 같이 가자:)

아스토르 길에는 아름다운 쉼터가 있었다. 화장실에 가고 싶어서 먹고 싶었던 수박 주스도 패스하고 바나나, 납작 복숭아 하나 받았다.

지금 보니까 여기 파비오가 있어!과거의 사진을 되돌아 보면, 실로 재미있는 일이 많다.그 당시에는 인연이 없던 사람들이 이렇게 내 사진에 엑스트라로 출연해 준다면 얼마나 기쁠지 모른다.

이번 이탈리아 여행에서 너무 짧아서 아쉬웠던 파비오. 다음에 한국에 온다면 템플스테이에 관심이 많은 것 같으니 한국에 놀러온다면 함께 경험해보자.

마을이다! 마을이 보이면 얼마 남지 않았을 것 같지만 설레면 안 된다.가깝지만 결코 가깝지 않은 거리-

마을에 들어서자마자 가장 먼저 보이는 바에 들러 화장실을 먼저 해결했다.후~ 화장실 참는 게 제일 힘들었어

알베르게시에스타 시간이 겹칠 것 같아 아스토르가 바로 직전의 마을에서 쇼핑을 먼저 했는데 우여곡절 끝에 고기를 하나 샀는데 바로 베이컨이었다.

뭐 어쨌든 맛있는 밥을 먹긴 했어밥을 왜 이렇게 오랜만에 먹는 것 같았는지 – 삼겹살과 김치를 볶아먹고 싶었다.

우리가 또 늦은 건지 마지막 층 당첨!4층이었나 5층이었나

부엌과 빨래를 하는 곳은 지하 1층이지만 오르락내리락 하기가 정말 힘들었다.

빨랫줄에 빨래가 걸린 것만 봐도 카미노의 추억이 새록새록 되살아나 스페인 배낭여행을 다시 떠나고 싶다.

마을 산책 루이지 파파랑 한 컷

광장의 바에서 바람도 쐬고, 사람도 구경하고, 맥주를 마시며 일기를 쓴다.매일매일의 행복 이 시간이 참 좋았어

이런 시간들이 있었기에 지금도 하나하나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을 것이다.여행갈 때마다 저만의 시간을 가지고 책을 읽고 일기를 쓰는 것을 정말 좋아하지만 새는 그런 여유를 가진 지 너무 오래 된 것 같습니다.

가우디 건축물을 보러 간 가루이데라의 가족을 만나 또 한바탕 수다를 떨어 먹고 싶었던 아스토르가 초콜릿과 전통 빵도 사주었다.

전통빵은 워낙 세트로 팔고 있어서 다 먹을 수 없을 게 뻔해서 사지 않았는데 이렇게 먹어보게 되었다.
카스텔라인으로 설탕이 조금 묻은 달콤한 간식이었다.

또 알베르게와 루이지 식구들과 안드레아 줄 배지도 사고.

뱃지를 주러 갔다가 파스타에게 와인까지 얻어먹었다.

안드레아 줄루마니아 배지는 보이지 않아 순례의 상징인 칼리비 배지를 대체했다.생각보다 나라 모양의 배지를 찾기가 힘들었지만, 이 마을에 있어서 선물도 주고.

루카스 튀르바치도 샀는데 언제 다시 보게 될지 몰라서 내 가방에 달았다.(이건 결국 바르셀로나에서 만나서 전해주게 됐다.)

바르셀로나까지 날아와 준 루카스도 정말 기뻤는데-
오늘도 이렇게 순례 여행이 생각난다.내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카미노:) 내 글을 기다려 줄 보리가 있으니 다음 기록도 부지런히 가져와야죠.
San Martindel Camino – Astorga 약 24.7km, 약 8시간 소요 스페인 레온 아스토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