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산역 맛집 한잔하기 좋은 술집 ❓

며칠 전에 친구들과 모임이 있어서 당산역에서 만났는데요.맵고 얼큰한 음식을 좋아하기 때문에 주변에 핫한 닭고기 스프를 먹으러 다녀왔어요.메뉴 자체가 밥 반찬으로도 좋지만, 안주로도 안성맞춤이어서 간단하게 점심 술도 즐길 수 있었네요.

>

지나간 곳은 당산역 맛집 중에서도 꽤 인기 있는 화림이라는 곳으로 당산역 근처에 있어서 다같이 모여 이동하기 좋았습니다.12번 출구에서 걸어서 3~4분도 안 걸리는 거리였습니다. 도착해 보니 각종 배너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알 수 있고, 배달 민족 앱으로 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었습니다.

>

외형은 한식전문점이라는 고급스러움과 함께 현대적인 인테리어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화이트&레드로 장식된 외관은 세련되었습니다.간판은 초가지붕 위에 붙어 있어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저녁이 되어 가는 시점에 방문했습니다만, 사람들이 붐비는 곳이 인기 있는 곳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가게 안은 상쾌한 냄새도 없이 쾌적하게 관리되어 들어서자마자 깔끔한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옆 벽에는 갈대를 연상시키는 소품들이 은은한 조명들로 늘어서 있었습니다.자연스러움을 강조하는 감각으로 토종닭이 뛰어다니는 들판이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

그리고 벽면에는 안내문이 4개 붙어 있지만,입니다.좋은 원자재만 사용해서 만든 음식은 당일 생산하고 그날 판매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정확한 정량을 사용하여 음식을 만들기 때문에 항상 같은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하니 믿음이 갑니다.

>

이어서 자리에 앉자마자 당산역 맛집 메뉴를 먼저 봤습니다.이 요리는 엄선된 재료만을 사용하고 맛과 건강, 2마리의 토끼가 동시에 잡힌다고 해서 안심했습니다.

>

“닭고기를 메인 소재로 삼고 있는 계취탕과 영계 등의 국물 요리라고 야 물의 2개가 메인 같았어요.사이드에서 볶음밥과 수턴 등의 계란을 추가해 함께 먹으면 한 끼 식사를 즐기기에도 양이 적지 않습니다.크기에 따라 가격 차이는 약간 있었습니다만, 인원수에 비례해 비교적 비싸지 않고, 알뜰 비용도 꽤 좋은 편이었습니다.

>

옆에서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간식도 있었습니다. 특히 당산역만의 특별한 비법으로 만든 튀김반죽을 입힌 옛날 통닭은 사진에서 맛이 넘쳐나 보였습니다.소주나 맥주 안주로도 안성맞춤이었다.

>

맛있는 당산 역 식당 고유의 닭을 먹고 싶으면 인스타그램 행사에 참가하면 서비스에서 1마리 받을 수 있었습니다.참가방법도어렵지않았습니다. 인스타그램 팔로우 한 후 메뉴사진과 해시태그만 걸면 끝이에요.100%당첨이어서 확률적 계산의 필요 없이 먹을 수 있어서 다행이네요.

>

당산역 선술집에서는 메인 요리가 나오기 전에 기본 반찬을 먼저 준비하셨습니다.접시에는 깔끔하게 손질한 오이와 고추, 그리고 배추김치와 소스 등 매우 심플하게 차려졌습니다.오이는 고추장에 살짝 찍어서 먼저 먹어줬더니 식욕을 되찾아줬어요.

>

닭도리탕을 주문하면 부추 한 접시가 기본이 되기 때문에 푸짐한 상차림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고소한 부추향과 바삭바삭한 튀김옷의 식감까지 밀가루의 꺼칠한 맛이 없고 담백하고 고소해 자꾸만 손을 봤습니다.

>

젓가락으로 찢었을 때도 구깃구깃하게 부서지지 않고 깔끔하게 떨어지기 때문에 집어먹기에도 편리했습니다.얇은 간장에 살짝 찍어 먹으면 짠 게 맛도 딱 맞아요.금방 구워서 가져다 주었기 때문에 싱글벙글했고, 술 안주로도 아주 좋았습니다.

>

일정 크기로 자른 부추가 듬뿍 오른 당산주점, 화림의 토종닭탕입니다.뜨거운 뚝배기와 가스버너가 함께 등장해 보글보글 끓여먹을 수 있게 해줬어요.기본적으로 다 익혀서 나온거라 따로 기다릴 필요가 없어서 다행이에요. ​

부추가 끓어오르면서 서서히 숨을 죽이고 양념장은 졸이기 시작했어요.적당히 졸아들 때까지 기다렸다가 먹어주면 맛이 더 깊어지는 걸 느낄 수 있었어요.

>

적당히 끓었다 싶더니 불을 내려놓고 국자를 써서 고기와 국을 한꺼번에 접시에 덜어줬어요.뜨거운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더니 바로 먹기 힘들었으니까 좀 식혀서 먹어야 했거든요.당산역 맛집 닭도리탕은 한 마리라는 것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푸짐하게 세팅되어 있어 좋았습니다.

>

적당히 식은 고기를 밥 위에 올려놨는데, 빨간 양념장이 붉은 살코기 사이에 스며들어 붉은 빛을 발하고 있었어요.양념 맛이 잘 배어 밥과 함께 먹어도 싱거움이 없고 맛이 딱 맞았어요.닭껍질이 다 붙어있어 먹어보니 부드럽지 않고 쫀득쫀득한 식감까지 함께 느낄 수 있어 좋았습니다.

>

닭발은 얼마나 커 국자로 꺼내자마자 감탄사를 내뱉었습니다.날개 끝에 달린 막대가 다리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발은 더 컸어요.부추와 함께 먹어 보았습니다만, 푹 삶은 덕분에 속까지 잘 익어버렸기 때문에 부드러운 식감이 느껴졌습니다.

>

살코기를 뜯어서 숟가락 위에 올렸는데 크기가 너무 커서 한입 가득 넣어서 씹어먹을 수 있었어요.단맛이 나는 부추를 얹어 먹으면 닭고기와 어우러져 남녀노소가 좋아할 것 같아요.특히 이것은 맥주 안주보다 소주 안주로 새겨져 있는 것 같았습니다.정말 순수한 토종닭인지, 맛과 비린내가 느껴지지 않고 담백함이 느껴졌습니다.

>

식사도 하기 때문에 마지막에 남은 양념은 볶음밥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더니 바로 맛있게 볶아서 세팅해 주었습니다.밥알 사이에 붉은 양념이 스며있는 걸 확인했어요. 김가루까지 넣어서 볶아주니 감칠맛도 대단하네요.

>

고슬고슬한 밥에서는 찰기가 느껴졌고, 적당히 지은 밥알은 긁어먹는 재미까지 느껴왔습니다.밥까지 먹었더니 마음속에서부터 벅찬 든든함이 느껴졌어요.

>

이번에는 당산역 맛집에서 부추전과 닭도리탕을 먹어 봤지만, 다음에는 백숙과 치킨까지 듬뿍 준비해 먹어 보고 싶네요.조만간 또 다른 친구들과 모이기로 했는데, 역에도 가까워 접근성이 좋아 다시 방문해 보려구요.

회사명:화성 드림 전화 번호:02-2679-5888주소:서울 영등포구 양표은로 67(당산동 5가 33-1 1층 101호)의 영업 시간:매일 11:30-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