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산업과 직업] 부부 생활이 CCTV로 포르노 사이트에…IoT 보안 우려 커져 확인해볼까요­

# 퇴근길 A 씨는 휴대전화 앱을 켜고 냉장고 안을 뒤졌다. 두부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퇴근길에 슈퍼에 들러 두부 한 모를 샀다.#오늘따라 몸이 안 좋은 B 씨는 반신욕을 하기 위해 휴대전화 앱을 켜고 집 화장실 욕조에 물을 부었다. 물이 적절한 높이까지 차오르자 욕조 센서가 반응해 수도가 자연에 잠겼다.​ 조선 비즈 앙뵤루 기자 입력 2019.02.23 06:00아래 링크를 클릭하고 보세요.http중://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22/2019022201959.html​, 사물 인터넷(IoT)의 성장으로 이런 미래가 눈앞에 다가왔다. 5세대(G)통신이 상용화되면 IoT산업은 더 발전하고 2024년에는 IoT기기 연결 건수가 41억건에 이룰 전망이다. 하지만 IoT가 발전하는 만큼, 시큐리티 염려도 나와 있다. 예전에는 도둑이 길거리에서 가죽지갑을 훔쳤다면 이제는 도둑이 자기 집에서 남의 자동차나 집 자체를 훔칠 수 있게 된 것이다. 미국 포르노 사이트에는 일반 가정의 폐쇄형회로(CC)TV를 해킹해 얻은 음란 동영상이 올라올 정도다.​ ​ ◇ 5G의 상용화 모두 IoT산업도 급성장

>

과학 기술 정보 통신부가 2월 공개한 2018년 국내 사물 인터넷 산업 실태 조사를 보면 IoT사업체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2015년 1212개에서 2018년 2204개에 연평균 22.1%증가했다. IoT매출도 2015년 4조 6709억원에서 2018년 8조 6081억원까지 연평균 22.6%증가했다.​ 5G가 상용화되면 IoT산업 성장세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에릭슨 LG가 지난해 12월 발행한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를 보면 셀룰러 데이터를 이용한 IoT접속 건수는 연평균 27%성장하고 2024년에는 연결 건수가 41억건으로 예상됐다.​ 과학 기술 정보 통신부도 IoT산업 성장 가능성을 보고IoT분야 혁신 아이디어와 역량을 가진 중소 중견 기업을 발굴하고 약 79억원을 지원하는 공모전도 19일부터 진행 중이다. ■ IoT산업이 성장하는 만큼 보안 우려도 성장 중

>

IoT는 적어도 전등부터 크게는 빌딩까지 접목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집안 CCTV도 IoT의 일종이며 건물 전체의 전력을 감지하는 센서도 IoT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의 IoT발전과 보안 패러다임 변화 보고서는 자동차, 조명, 가전 등 다양한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됨으로써 모든 것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 시대가 조만간 실현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시대를 가능케 할 핵심 기술로는 IoT를 들 수 있다고 말했다.이처럼 IoT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지만 이에 따른 보안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집의 CCTV가 해킹될 경우 집의 모습을 볼 수 있다. IoT금고도 해킹당할 가능성이 있다. 자율주행차가 해킹당할 경우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 실제 2013년 미국의 해커 페스티벌’데프콘’에서 트위터 엔지니어 세명이 일본 도요타 프리우스 2010년형과 미국 포드 이스케이프 2010년 모델을 해킹해서 차량을 조작하기도 했다. 완벽한 보안은 존재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런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보안업계 관계자는 “IoT는 자동차와 전등·냉장고까지 하나로 합치는 기술”이라며 “스마트폰 보안에만 신경 쓰다가 이제는 냉장고와 자동차에 탑재된 IoT 보안에도 신경을 써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이 때문에 해킹으로부터 안전을 지키는 것은 더욱 어렵다”고 설명했다.

>

한국 인터넷 전문가 협회가 인터넷 분야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를 보면 IoT의 상용화 때문에 가장 필요한 조건으로 ‘철저한 보안(26.7%)’이 꼽혔다. 그 뒤를 ‘ 싼 가격(23.3%)’,’일상 생활의 지원으로 18.7%)’가 계속되었다. IoT보급의 가장 큰 우려는 ‘해킹의 위험(82%)’이 꼽혔다. 그 뒤를 ‘가격 부담(56.7%)’,’호환성의 저하(40%)’이 이어졌다. IoT 보안 유지는 어렵다. IoT는 다양한 기술의 융합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과 컴퓨터의 보안 표준은 각각 다르다. 냉장고나 금고까지 연결되면 호환성 문제가 심각할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표준 등의 절차를 통해 보안 체계를 성립시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현재 IoT 기술을 주도하는 글로벌 표준은 없다.​, 지난해 9월에 발행된 미국 조지아 공대 연구 보고서는 “표준 기관·기업·정부 등이 긴밀히 협력해야 IoT과 기존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시티의 구현이 쉽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기업뿐 아니라 정부와 기관이 함께 표준을 완성해야 IoT 보안시스템이 수립된다는 얘기다.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배상태 연구위원은 IoT는 여러 요소 기술의 융합에 따라 각 기술의 취약점 발생 가능성뿐 아니라 기술이 융합돼 발생하는 새로운 취약점까지 갖춰야 한다며 특히 표준 정립은 보안 측면에서 위협 예방 및 대응 체계를 갖추기 위해 꼭 필요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