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과 제자의 이야기

 한국설화 인물유형 스승과 동생 아기 (도둑고양이의 조상) 이야기

어떤 부부가 아들 하나를 키우면서 가난하게 살고 있었어요. 하루는 한 스님이 찾아와 시주를 부탁하였는데, 부부에게는 아무런 나루터가 없었습니다.그때 아이가 자기 찻잔을 주면 중이 찻잔을 받아 오고, 다시 돌아와서 부부에게 아이를 10년 동안 맡겨 주면 공부를 시켜 준다고 했습니다.

“스님과 제자의 어머니”라고 그래서 아이가 스님의 제자가 되어 스님을 따라 산에 가게 되었습니다. 8년이 지난 어느 날 스승이 밤중에 몰래 나와 도술을 부려 술래를 불러 술과 음식을 먹는 것을 보고 제자는 그 도술을 어깨 너머로 훔쳤습니다. 얼마 후 제자는 스승 몰래 술을 퍼 먹였는데 귀신들의 방법을 몰라 귀신들에게 얼마나 얻어맞았는지 거의 죽게 되었어요.

“술래를 보낼 줄 몰라 고민하는 제자”스승이 이를 알고 뛰어나와 술래들을 흩뜨려 제자를 도왔는데, 9년이 되자 제자는 마음속으로 더 이상 배울 것이 없다고 생각하고 집으로 돌아가려고 했습니다. 스승님은 제자에게 1년만 더 공부하라고 하고는 일주일만 더 집에 가도록 허락했어요. 제자는 선생님의 허락을 받고 집으로 돌아갔지만 부모님이 쓰러져 있는 집에서 어렵게 생활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에 도술을 부려 호화로운 집을 짓고 온갖 곡식을 창고에 쌓아 두었는데, 이때 스승이 오는 것을 보고 목기로 변하여 반지 속에 숨어서 어머니께 ‘스승이 오면 내가 집에 오지 않았다’고 말하라고 하였습니다.

‘스승에게 배운 도술을 부려 벼락부자가 된다’ 스승이 집에 돌아와 제자가 반지 속에 숨어 있음을 발견하고 목기를 꺼내니 제자가 참새로 변해 날아갔습니다. 스승이 매로 변하여 이를 쫓아가자 제자는 다시 열씨로 변하여 한 딸의 가슴에 숨었습니다. 이를 보고 스승이 쥐로 변하여 바위틈에 들어가 열씨를 내려고 했는데, 이때 제자가 고양이로 변하여 쥐로 변한 스승을 물어 죽였습니다.

“도술로 쥐가 된 스승과 고양이가 된 제자” 그리고 제자는 사람으로 돌아갈 수 없었습니다 1년 공부가 부족해서 전생하는 법을 배우지 않았던 거죠. 다시 사람으로 환생하지 못한 제자는 도둑 고양이로 살게 되었다고 합니다.이 이야기가 도둑고양이들의 조상들에 대한 전설설화입니다.

이 이야기는 시대 미상의 초월적인 도승인물 유형의 민담으로 삿갓이 어렸을 때 할머니께 들었던 기억을 되살리는 이야기입니다.옛말에 ‘십년공부도로아미타불’이라는 말이 있다’는 한탄의 말을 우리는 자주 듣습니다. 이것은 한 번의 우둔한 판단으로 십 년 공부가 헛되이 되는 경우를 보고 하는 말입니다. 이 이야기의 핵심도 과일이나 곡식이 익지 않으면 못 먹게 공부도 적당히 하고… 모든 것을 아는 척하고 최고인 척하면, 이 이야기처럼 마지막으로 배워야 할 환생은, 공부를 배우지 못하고, 영원히 도둑고양이로 살아야 할 것처럼. 지식인 척하며, 일러주고양이로 살아야 할 것처럼.

-카사이 합장-참고 자료[네이버 지식 백과]스승과 제자-도둑 고양이 문화 원형 백과 한국 설화 인물 유형을 재편집을 포스팅한 글입니다.

◈유머 표시 프로그램입니다.

▷사람 몸통은 얼마나 되나 까요..?

네. 어떤 간이 고장난 환 자가 내 간을 5천만원에 산다고 하는데 심장, 눈, 그외 등등 얼마에 달아줘야 하나.. 그죠?

웃음과 감동은 만병통치약이다 감동과 웃음연구소 삿갓합장

즐거운 하루 되세요 Bye, B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