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안내] 인류 문명과 함께 보는 과학의 역사 ..

>

과학사는 어려운 과학에 지루한 역사까지 실으면 끔찍하고 지루하지 않은가. 저자는 오랫동안 과학사 강의를 하면서 과학사가 과학의 틀 안에서만 논의돼서는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과학사도 인류 역사의 일부였으며 예술 문화 철학의 발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 그리하여 ‘인류문명과 함께 보는 과학의 역사’신을 만나기 위해 숫자를 연구하고 술술을 통해 신을 만나려 했던 디오니소스교 신도들의 풍습을 이어받아 피타고라스 학파는 숫자에 대한 연구를 통해 신의 세계로 다가가려 했다. 이들은 세상을 이루는 근본물질이자 근본원리인 아르케를 자연수로 생각했다. 신들의 힘인 아르케의 비밀을 캐기 위해 자연수를 연구하던 이들은 완전수, 비례와 평균, 피타고라스의 정리 등을 발견해 수학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현대의 종교와 과학은 대척점에 서 있지만 고대에는 오히려 종교적 열망이 과학의 발전을 가져온 것이다.유럽의 천문학은 아랍인들이 발전시킨 프톨레마이오스의 지구중심설은 행성의 운동을 정확히 설명하고 이를 통해 태양과 달, 여러 행성의 위치를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게 한 중요한 이론이었다. 그러나 로마가 기독교를 국교로 삼으면서 그리스 문화가 배척되기 시작했고 지구 중심설도 함께 사라졌다. 유럽에서 사라진 지구중심설이 다시 등장한 곳은 아랍이었다. 압바스 왕조의 칼리프 알마문 학자들이 학술서 번역을 했고, 이 가운데 프톨레마이오스의 지구중심설이 알마게스트라는 이름으로 번역됐다. 아랍인들은 이 책이 하늘의 비밀을 탐구하는 위대한 책이라고 생각했다. 『 알마 게스 투 』은 지속적으로 번역됐는데, 10세기 이후 다시 유럽에 흐르고 가서 16세기까지 유럽 천문학 체계를 닦고 있는 소중한 기반이 되었다.​ 페스트가 미적분 법을 알아내​ 그는 1665년에 케임브리지 대학의 학사 학위를 받고 본격적으로 자신의 능력을 전개하려 했으나 그 해 여름 영국에 흑사병이 돌기 시작했다. 뉴턴은 대학이 폐쇄된 2년간 고향에 돌아가고 있었다. 그런데 뉴턴은 거기서 휴양한 게 아니었다. 그는 그곳에서 미적분법과 만유인력의 기본 아이디어를 모두 정리하고 나중에 뉴턴역학으로 불리는 역학의 핵심리론에 대한 구상을 마쳤다. 흑사병을 피해 고향으로 내려갔던 기간이 그에게는 집중과 사색의 시간이 돼 라이프니츠보다 먼저 미적분법의 아이디어를 확립할 수 있었던 것이다. 공교롭게도 서양사의 재앙이었던 흑사병이 과학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다.인류와 함께 발전해 온 과학의 역사, 우리가 지금까지 걸어온 길과 앞으로 걸어갈 길 과학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수많은 역사적 사건 속에서 함께 발전해 왔다. 또한 문화, 예술, 철학을 비롯한 다양한 학문과 밀접하게 소통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발전해 왔다. 현재 인류문명은 이제 기술혁신과 세계화로 어느 때보다 빠른 전환기를 맞고 있다. 과거에는 여러 부분으로 나뉘었던 학문이 뒤엉켜 거대한 지식이 되고 있다. 미래사회에 가장 필요한 지식인 과학, 앞으로 더 빠르게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한국사회와 과학의 발전을 예측하기 위해서는 과학이 걸어온 역사를 알아야 한다.이 책은 인류문명이 우주의 역사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지, 문명의 바다 속에서 과학이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를 시대별로 분석했다.인류문명의 변화가 과학이라는 학문에 영향을 주기도 했고, 과학의 발전이 인류문명의 운명을 바꾸기도 했다. 역사는 과거의 유물이 아니라 지금도 살아있는 생물이다. 우리는 이 책이 보여주는 과학역사를 통해 앞으로 우리가 걸어갈 길을 내다볼 수 있을 것이다.

​ P.S.2018년과 2019년을 뒤흔든 마블 유니버스 악당 타노스은 자원의 고갈을 우려하고 인구의 절반을 제거해야 한다는 사상을 전개했다.사실 이런 사상을 펼친 사람이 있으니 그가 바로 맬서스다. 당시 맬서스의 주장은 신빙성이 높아 보였고 이를 우리는 맬서스트랩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현재 우리는 그런 주장을 웃어넘기고 있다. 왜 우리는 이제 맬서스나 타노스의 주장에 동조하지 않는가? 이 역시 과학의 발전 덕분이다.​ ​ ​ 구매하는 교보 문고:http중://bitly.kr/93M4eAvk, 알라딘:http중://bitly.kr/2CGVt3CKYES24:http중://bitly.kr/wSQESisC​#세창 출판사#세창 미디어#학문의 역사#인류 문명과 함께 보는 과학의 역사는 과학. 과학사#인류 문명#과학의 역사#곽영직#과학 혁명#피타 고라스 학파는 피타 고라스#아르케#프톨레마이오스#알마 게스 투#뉴턴#미적분#중력의 법칙#운동 법칙#코페르니쿠스는 천문학#베이컨#귀납 법#코 부라헤산#케플러#갈릴레이#계몽주의#화학 혁신 중 진화론#상대성 이론. 양자 역학. 유전 공학#전자 공학#과학 철학#철학#근대 과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