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방쇼핑몰 클러치백 니콜밀러(소가죽 가방은 이 곳에서!!)

18년 만에 언니 오랜 인연의 언니들이지만, 각각 생활이 바쁘고 흩어지고 살기 때문에 우리는 연중 행사에서 만난다.지난달에 단합한 우리~ 오랜만에 보니 반갑고 말이 끊이질 않았다. 그러다 우연히 본 언니들 가방.나는 크로스가 편하고 항상 크로스를 매는데, 언니들은 모두 약속이나 한 듯 클러치백을 들고 있었다.요즘 이게 유행이냐고 웃으며 넘어갔는데 집에 와서도 내내 젊고 어질어질해~ 왠지 멋있어 보여서 ᄒᄒ 그래서 나름 흔한 사이트인 여성가방 쇼핑몰 니콜미러에 들어가 봤다.​ ht중 tps://m.shopping.naver.com/outlet/stores/100061918

소가죽 제품이 많지만 금액도 비싸지 않고 디자인도 심플한 것이 많아 여성용 가방 브랜드에 추천하는 니콜 미러다.가방을 구매할 때 꼭 들어갈 수 있는 여성용 가방 쇼핑몰. 둘러보니 예쁜 디자인의 클러치를 발견하고 바로 주문했다. (웃음)

>

.
NH농협은행은 150명 규모의 5급 신규직원 채용 지원서 접수를 전날 마감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정부가 지급한 전기차 보조금 중 40% 이상이 특정 외국계 회사 전기차에 지급돼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가수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공모주 청약에 흥행돌풍을 일으키면서 2대 주주인 넷마블도 돈방석에 앉게 됐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 8월 BMW에 빼았겼던 국내 수입차 판매 1위 자리를 한 달만에 탈환했다. 태풍 장마 등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60% 넘게 폭등한 배춧값이 이달 중순부터 내려갈 전망이다.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권유리씨(31)가 상업용 부동산을 매입하며 건물주 대열에 합류했다.

도착한 클러치는 쇼핑백에 더스트백까지 포함돼 있어 이대로 담아 그녀의 생일 선물로 가져가기에 최적의 패키지다.nicole miller(니콜 밀러)라는 로고도 멋지고 고급스럽게 새겨져 있다.

>

더스트백 안에는 다시 포장된 클러치백이 있다.이렇게 정성스럽게 포장해 주시면 명품백 못지않게 포장되어 어느 곳도 손상 없이 안전하게 받을 수 있었다.

>

드디어 베일을 벗고 가방을 마주 보았다.내가 딱 갖고 싶었던 사이즈와 디자인이어서 마음에 쏙 들어.저는 가방은 블랙을 선호하는 편.특히 데일리백으로는 블랙이 가장 무난해 보인다.

>

전후의 낭비가 없는 심플함.나는 가방은 이렇게 무난하게 심플한 디자인에 싫증나지 않고 어떤 옷에도 잘 어울려서 좋다.

>

여성의 가방 쇼핑몰 니콜 밀러에 내가 선택한 클러치 백의 모델명은 CLUTCH6037이다.제조 세월을 보면 2019.01월에 나오고 곧 신세.. 소재의 종류 소가죽!!여기를 잘 이용한 이유는 여기 있다. 소가죽이라 제품의 질이 좋은 것에 비해서 가격이 좋다는 것!누구나 요구 Wanna Be 아닐까~게다가 니콜 밀러는 국내 브랜드이다!!

>

지퍼를 열어보니 안쪽에는 가방 모양의 종이가 들어 있었다.어떤 것은 종이를 말아 당기는 것처럼 넣고 빼내면서도 유쾌하지 않은데, 이것은 잘 접힌 종이가 들어 있어 빼내면서도 다른 퀄리티를 느낄 수 있었다.차이는 받는사람에 따라 다른 결과를 내니까 작은 것 하나라도 신경써야해!!

>

그리고, 제습제도 센스타디움~ 원래 가방에도 이런것이 들어있던걸까~ 저번일은 기억이 흐릿했지만, 아무튼 세세함이 느껴져 다행이다.^^

>

>

핸드스트랩도 소가죽으로 되어 있다.클러치백은 끈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은 불편하겠지만 손목에 걸치는 핸드스트랩이 있기 때문에 그런 불편함이 해소된다.손목에 채울 수도 있지만 나처럼 아기엄마는 유모차 이용 시 족자에 걸 수도 있어 활용도가 좋다.가벼운 외출시에는 기저귀 1. 물티슈. 지갑. 핸드폰만 넣고 다니기 딱 좋아.^^

>

외형이 단순하다고 내부를 무시하면 안 된다.가방 전체에 무려 7곳의 수납 공간이 있다.6곳은 클러치 백 안쪽에 한 곳은 외부의 뒤에 있다.

>

>

여자 가방 쇼핑몰에서 특히 이 가방이 눈에 띈 이유는 안쪽에 있는 카드 주머니 때문이었다.여기에 카드를 넣고 가운데 지퍼에 현금을 두면 따로 지갑을 안 가져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특히 나처럼 장지갑을 사용하는 사람은 가방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데, 그것을 대체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은 공간활용을 할 수 있어서 매우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가방 안쪽 원단에도 니콜미러 로고가 인쇄돼 있다.내 눈에는 로고마저 예뻐

>

가운데 큰 지퍼 외에도 벽 쪽에 포켓 지퍼가 하나 더 있다.립스틱이나 처키를 보관하기에 좋았다.잘 정리하고 나와도 차를 한번 찾으면 엉망이 되는 가방-.-;;이 지퍼 주머니에 넣어두면 가방을 뒤지는 일이 없으니 좋을 것 같다.^^

>

내가 보통 가방을 가지고 가는 것은 지갑. 립스틱 처키야, 이러다.화장을 하는 것도 아니고, 일을 하는 것도 아니고, 특별히 가지고 다녀야 할 것이 많지 않기 때문에 이렇게 들고 나온 물건이 정말 검소하다.(웃음)

>

그래서 내가 가방을 고르는 기준 중국의 한모금가지를 이 3개가 입부의 크기이어야 한다.그리고 이 3개를 들었을 때 가득 차서 가방이 팽팽하게 되어서는 안 된다.내가 제일 싫어하는 모습이다. 가지고 다니는 것이 많지 않고 큰 가방도 필요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너무 작은 가방도 불편하다.

>

3개를 넣었을 때 마침 적당히 잘 들어갔어.다 넣고 지퍼를 잠가봤을 때도 어디도 튀어나오지 않고 오히려 모양새가 좋았다.소가죽의 질감도 나는 정말 좋아했다 볼수록 질리지 않는 스타일로 마음에 들었다.^^

>

이런 평가에 인색한 신랑도 보자마자”엣!가방 귀엽네~상당한 관심이야~그리고 이정도면 최고의 칭찬이야”^♡ 그리고 자기가 들어달라고!!이건 여자야!!

>

>

착샷도 예쁘다.무난해 보이지만 소가죽이 주는 세련미와 고급미를 겸비해 꽤 만족스럽다.아마 이 매력에 클러치백을 원하는 것 같다.이번에도 역시 가격 대비 아주 좋은 가방을 얻었지만 니콜미러는 온라인뿐 아니라 다양한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구매가 가능해 직접 보고 고를 수도 있다.이제 곧 엄마의 생신이니까, 나는 또 여성의 가방 쇼핑몰의 니콜미러에 가기도 하는 중~

.
지난 주말 트위터를 비롯한 미국의 소셜미디어에는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자녀 7명의 사진이 여러 차례 올라왔다. 힙합 가수 드레이크는 2011년 내놓은 모토(The Motto)라는 곡에서 가슴에 박히는 한 줄 가사로 미국 1020세대를 대변했다. 재택근무가 늘면서 줌(Zoom)을 이용한 화상회의 참석으로 인한 피로를 호소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코로나19로 언택트 라이프스타일이 일상화되면서 당장 매출이 감소하는 상점들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모로코의 주식은 코브즈(홉스)라는 빵이다. 당나라 황제 현종과 양귀비의 비극적인 사랑은 시인 백거이의 장한가(長恨歌) 속에 활짝 핀 배꽃 한 줄기가 봄비에 젖는 모습으로 묘사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