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기 띠는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성공 사례 잇따라_20160826

>

활기찬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잇따른 성공=goo.gl/nB1Blj, 올 들어 제도화된 증권형 크라우드펀딩(Crowdfunding)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크라우드펀딩 투자 대상은 영화, 뮤지컬 등 예술문화 사업뿐 아니라 의류, 바이오, 음식료 등 소규모 기업의 주식, 채권 등 다양하고 비상장사 주식에 투자한 사람은 해당 기업이 코넥스나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거나 인수합병(M&A)에 성공하면 큰 수익을 올릴 수 있습니다.[창조경제혁신센터로 가기]서울대벤처기업 GPCR, 총 90억 투자유치 http://goo.gl/IFGk9o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소·벤처기업에 ▲특허 ▲생산기술 ▲연구개발 및 판로지원 ▲펀드운영과 크라우드펀딩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해왔습니다. 바이오, K뷰티, 에너지 등 사업영역도 다양해 대표기업을 선정하기가 쉽지 않지만, 그동안 지원해온 101개사 중 ‘GPCR(지피씨알)’과 ‘제타이미징’이 성과기업으로 꼽히고 있습니다.Invesdor 타국의 투자가 장벽 완화 http://goo.gl/GBJoJ5Invesdor는 최초 신원보증 제공업체 Signicat과 파트너십을 맺고 크라우드펀딩에 투자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실명인증을 간편화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다양한 국적의 투자가들이 쉽게 유입되고 Invesdor에서 펀딩을 하는 기업에 도움이 되었습니다.스타트업 M&A, 한국에서는 힘들다. 현실적으로 IPO를 주목해야 한다. http://goo.gl/UWVrK1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스타트업 생태계 콘퍼런스에서 모험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M&A를 강제로 활성화하기보다는 기업공개(IPO)의 문턱을 낮추고 엑시트의 문을 넓혀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코비 브라이언트(Kobe Bryant) & 제프 스티벨(Jeff Stibel) 1억 달러 규모의 벤처캐피털 스타트htp://goo.gl/mTL0kI, 미국 프로농구의 슈퍼스타 코비 브라이언트가 기업인 겸 투자자 제프 스티븐과 1억 달러 규모의 벤처캐피털을 만들었습니다.펀드는 향후 미디어, 정보기술, 데이터 관련 기업 등으로 투자를 확대할 예정입니다.한미 ‘눈’, 유한 ‘암’, 녹십자 ‘혈액’… 제약사 벤처투자 3&3&http://goo.gl/TgIPqf 국내 제약사 빅3인 한미약품, 유한양행, 녹십자가 각각 다른 전략으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미약품은 눈, 유한양행은 암, 녹십자는 혈액 분야의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있습니다.포드, 줌카(Zoomcar) 투자 goo.gl/JwDjGx 포드가 인도 차량 렌탈 스타트업 줌카에 2,40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인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삼성전자-텐센트, 아시아 시가총액 1위 경쟁 http://goo.gl/9vDSgx 삼성전자와 중국 텐센트가 아시아 기업 시가총액 1위 레이스를 시작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매출 성장률과 신제품 발표 효과 등에서 탁월한 성과를 냈고 텐센트의 모바일 게임 덕분에 2분기 실적이 좋았습니다.우버, 올 상반기에만 12억 달러 적자 http://goo.gl/Dn9zxF 세계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인 우버(Uber)가 올 상반기에만 12억 7,000만 달러(약 1조 4,200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우버 재무부문의 가우탐 굽타 총괄은 적자 대부분은 전 세계 운전자들에게 지급된 보상금 때문에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자율주행 택시 시대의 대세 싱가포르에서 시범 서비스 goo.gl/J0p5mP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택시 서비스가 싱가포르에서 세계 최초로 시범 운영됩니다.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인 우버도 조만간 미국 피츠버그 지역에서 자율주행 택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실천 배치하려는 움직임이 세계 각국으로 확산되는 분위기입니다. 싱가포르에서는 자율주행차의 소프트 스타트업인 누트노미가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의 확산을 주도하고 있습니다.SK-IBM”‘클라우드 공룡’아마존을 위협하는 “http://goo.gl/wdLwfsSK C&C와 한국 IBM은 두 회사가 공동 구축한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가동하고 한국 IT업계에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양사는 ‘더 빠른 속도, 더 편리한 서비스, 더 다양한 솔루션’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국내 기업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한국 시장에서 한판 승부를 벌일 예정입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